연극 -낙원의 사람들-

야근하며 연말을 보내고 COVID-19(코로나)때문에 휴일이라도 갈곳이 없다.
미술관도 다 닫고, 커피숍은 앉아있을수 없으니 소용없다. 그나마 연극 일부는 공연을 한다.
물론 많은 것이 취소되었지만 그래도 하는 곳이 간간히 있다.

밖에 나가봐야 커피 한잔 여유있게 마실 수 없다면 일찍 나가서 배회하는 것보단 시간맞춰 나가서
기다림 없이 바로 관람하고 집에 들어오는게 낫겠다 싶었는데
그럼에도 겨울 하늘을 만긱할수 없다는 아쉬움은 남는다.

낙원상가 주변이 개발 되었는지는 모르겠는데
언제부턴가 서울에서 유행처럼 번지는 젠트리피케이션을 배경으로 깔고 있지만
그 내면은 좀 다른 늬앙스를 풍긴다.
자본가들의 탐욕과 비슷한 저들만의 탐욕이 보이고 자신들은 2년간 고충이 컸다고 하지만
2년간 임대료도 없었을것이고 다른 임대인들의 임대료를 착복하고 있었던것이 아닌가?

그러면서 저들은 행복하게 웃고 울고 연애를 하며 잘 살아오다가 주변 개발을 한다고 하니
자신들이 그동안 누렸던 것들을 잃게 될까봐 시위를 하는 장면부터 연극은 시작한다.

중반까지만해도 관련한 개발 시위를 하면서 발생하는 자잘한 에피소드들의 연속일줄 알았는데
의외의 반전같은 것들이 숨겨져있다. 영화 기생충과 비슷한 기분이라고 해야 할지
생존 본능으로 봐야 할것인지

소재가 식상하지 않고 전개나 느리거나 하지 않아서
100분 공연을 하는데 지루함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오히려 인물들 설명이 좀더 추가되어도 괜찮았을거 같다.

좀 아쉬움이 남는다면 건물주의 묘사가 별로 없다는건 이해하겠지만 중요한 역활을 할법 한
딸의 행동도 웃음으로 고민을 덮어버리는것 같아서 조금은 더 표출해도 연극이니 괜찮을게 아닌가?싶었다
일부분은 조금 더 슬프게 표현해도 괜찮았을텐데 눈물이 좀 나오려다 모두 말라버린다.

약간은 업된 분위기를 유지하고 사건이 짧고 강하게 고조되었다가 바로 해소되기때문에
뒷끝이 남거나 무겁게 관람할 필요 없이 꾸며졌다.
코믹극이라 하기엔 조금 무리가 있지만 시대극이라 하기에도 주제의 깊이나 표현이 그 시대를 반영한다고 볼수는 없다.

한해를 시작하는 지금 처음 관람한 연극이 제법 괜찮다는 것은
올 한해 볼 연극들이 다 좋다는 의미일까 ^_^

출연 : 김덕환, 남명지, 안영은, 오정민, 유종연, 이민아

연극 -빈방 있습니까-

코로나 바이러스가 점점 더 심해진다고 하지만 삼일중 하루정도는꽁꽁 싸매고 잠깐 바람좀 쐬도 되지 않을까 싶어 나왔다그러나 맑은 날의 겨울 햇살은 항상 눈이 부셔 걷기 어렵다.'빈방 있습니까'란 제목은 엄청 낯익지만 어디서 본것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그냥 낯만 익다.잠시 서점에 들러서 책이 겉옷 주머니에 들어가는지 확인한 후 두어권 구입해서극장에 들어서니 ... » 내용보기

연극 -당신은 나의 천하장사-

그제 수능시험이 있어서 거리에 학생들이 많을줄 알았지만 예상과 다르게 광화문과 미술관은 썰렁하다.코로나 바이러스로 학생들에겐 좋지 않은 고등학교 학창시절 마지막을 보내게 된게 안타깝지만그럼에도 기억에 남는 고등학교 마지막을 보내길 기원한다.날도 춥고 코로나 바이러스는 더욱더 극성이니혜화동 공원엔 사람이 별로 없고 연극 소극장 역시 관객이 적다.연극은 비... » 내용보기

가끔은

가끔은외로움을 느낄때도 있지파란 창문 밖은 괜찮을수도 있지만파란 창문 밖을 넘어서기엔 힘들다집에서 혼자 술을 마시면 빨리 취하지만 생각이 빨리 지워져서 좋다. » 내용보기

-판소리완창 김수연의 수궁가_미산제-

근래엔 회사 일도 많고 이런 저런일도 많고 연말이고 해서마음이 차분해지질 않는다.이럴땐 공연을 보며 좀 차분해지길 원하기도 하지만 나만의 욕심이겠지극장에 앉아서 시작하기를 기다리는데 오늘따라 더욱더 의자가 불편하다. 몸 콘디션이 엉망은 아니지만아무튼 불편한 의자에 앉아있는것은 기분이 좋지 않다.조금 후 사회가 나와서 전반적인 설명을 하고 바로 시작하는데... » 내용보기

H_ADdSense



ADdSense

구글AD세로120_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