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시회 -마르크 샤갈 특별전(영혼의 정원)- 전시회


샤갈이란 이름은 많이 들었고 작품또한 알게 모르게 많이 봐왔을테지만
한곳에 모아놓고 통으로 보다보면 그 사람만의 특징을 알수 있기도 해서
전시회만큼 특징을 알 수 있는 기회도 흔하지 않다. 특히 죽어서 볼 수 없는 사람이라면 더욱더 소중하지.

그런데 이 전시회는 빛좋은 개살구만도 안된다.

'샤갈의 인생을 총 망라하는 엄선작'이라는 소리를 하면서
대부분 전시된 것들은 삽화들이다.

책속 삽화는 보통 책 내용에 귀속되기때문에 한부스정도에 몰아넣는 정도인데
이 전시회는 이 삽화들만 가져와서 길게 늘려놨다.

이래서 사진을 못 찍게 하는것이었을까?
사진이 찍혀 알려지게 되면 사람들이 보러오질 않을게 뻔하니
(회화는 실물과 사진과의 차이가 왠만해서 크기때문에 사진이 퍼질수록 관객이 늘어나겠지만 인쇄물은 과연?)

부제 '영혼의 정원'은 뭔 개소린지 모르겠다.

젠장 이것때문에 넘기려던 예술의 전당에서 하는 샤갈전을 또 예약해버렸다.
그지같은 호객질(길가에 포스터가 잔뜩 붙어있길래 대규모로 할줄 알았더니 책 속 그림을 가져올줄이야)

누가 기획했는지 몰라도 삽화라면 텍스트가 필요한 법인데
그런거도 없고 책속에 포함되어 있는 상황속 그림 제목을 덩그러니 적어놨다.
미친.. 도데체 어떤놈의 기획인지.. 에휴..

인터넷 예매처엔 삽화, 판화라는 말귀는 거의 없고 대부분이 회화인냥 거짓으로 표기해놨으니
보러 갈 사람은 왠만해서 잘 판단하시길....
99% 정도가 판화(삽화용 판화, 일반 판화-판화 순번이 있는것은 몇점 안됨-)임
그리고 삽화의 상황 설명도 없으니 구글 검색해서 내용 파악 하고 보시길 권함
(오디오 가이드를 3천원에 대여해주는데 들어보진 않았으나 작품에 오디오 번호가 붙어있는것이 거의 없음)
[일년52주미술관프로젝트]

M컨템포러리란 곳을 처음 가보긴 했는데 호텔 1층(로비아님)에 만들어놓은 곳으로
전체적인 생김세 파악이 안된다.

쉴수 있는 공간은 없고 전시장 밖에도 역시 그런곳은 없다.
(호텔이니 그 주변에 쉴 곳이 있을법 하지만 집이 옆이라 찾아보지 않고 바로 왔음)

그러나 주변이 강남 논현 일대라서 쉴곳 먹을곳 널려있으니
이곳에서 전시회 관람 후 놀 수도 있지만 시간대가 맞을지는 모르겠다.
(어스름한 저녁, 작품관람하고 저녁에 밥과 술 한잔 하며 놀기엔 좋을거 같음)



덧글

  • 2018/05/10 22:50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8/05/11 02:04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댓글 입력 영역

H_ADdSense



ADdSense

구글AD세로120_600